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올레, 산티아고 순례길과 손잡는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원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원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올레가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과 손잡는다.
 
17일(현지시각) 스페인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원탁회의(라운드 테이블)’에서 황희 문체부 장관과 스페인 마리아 레예스 마로토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은 한국 제주올레와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의 특정 구간(1km 내외)에 상호 상징구간 만들고 공동 홍보하는 데 동의했다. 두 나라는 조속히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세부적인 이행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양국 장관은 ‘2020~2021년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를 1년 연장하기로 합의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는 2019년 10월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이 방한했을 때 양국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지정한 바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한-스페인 관광산업 원탁회의 모두 연설에서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을 언급해 주목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서명숙씨는 50세 생일을 앞두고 삶을 돌아보기 위해 산티아고 순례길을 걸었다”며 “한국에 돌아와 제주도에 올레길을 개척했고, 제주도 올레길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길이 되었다”고 소개했다.
 
이날 밤 제주도에서 소식을 전해 들은 서명숙 이사장은 “고향 내려와서 길을 내다보니 15년 만에 이런 날이 왔다”며 기뻐했다. 서 이사장은 산티아고 순례길과의 협력 문제는 문체부와 협의를 마친 사안이라고 밝혔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