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성수 금융위원장 “경제 연착륙 위한 유동성 공급 종료시점 고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021 한국 경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상문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021 한국 경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상문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위기 극복 이후 경제 연착륙을 위해 유동성 공급 정책의 종료 시점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1 한국 경제 포럼’ 기조연설
“대출연장·이자유예 점진적 정상화”

홍정기 환경부 차관도 기조강연
“탄소배출량, 12년간 약 37.5% 절감 목표”

은 위원장은 17일 코리아중앙데일리-뉴욕타임스가 주최한 ‘2021 한국 경제 포럼(Korea Economic Forum)’에서 “(유동성 공급 정책의) 종료 시점이 너무 이르거나 너무 늦지 않도록 해 위기를 완전히 극복하면서 질서 있게 종료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9월 말까지 연장된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등 한시적 지원조치에 대해선 “점진적으로 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포럼에서 ‘금융환경 변화와 한국의 금융 정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은 위원장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100%가 넘는 가계부채는 한국 경제에 큰 리스크가 될 수 있다”며 “가계대출 증가속도가 GDP 성장률보다 낮은 4% 수준이 되게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증가 속도는 지난해 말 기준 7.9%로 OECD 회원국 중 2번째로 빨랐다.
 
홍정기

홍정기

은 위원장은 가계부채 관리 방안으로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꼽았다. 개인의 원리금(원금+이자) 상환액이 연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40%가 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이다. 은 위원장은 “DSR을 통해 상환 능력 내에서 부채를 얻을 수 있게 하겠다”며 “가계부채를 관리하면서 소득이 충분하지 않은 젊은 층에는 대출 혜택을 늘려주겠다”고 말했다. 미국의 조기 기준금리 인상 전망에 대해선, “금융위원장으로서 금리 인상 관련 언급을 하기에는 조심스럽다”면서도 “금리 인상 가능성이 있다면 사람들이 대출받기를 꺼릴 수 있는 만큼 FOMC의 전망이 가계부채 관리에는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도 참석해 ‘2050년 탄소 중립을 위한 기후변화 정책’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다. 홍 차관은 “현재로써는 정확한 국가 감축 목표를 밝힐 수는 없지만, 배출량 정점인 2018년과 탄소 중립을 달성할 2050년을 직선으로 연결했을 때 2030년 배출량은 2018년 대비 37.5% 줄어든 수치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 수치는 현재까지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정점이라고 평가되는 2018년의 배출량 7억2760만t에서 37.5% 줄어든 4억5475만t이 2030년 국가 감축 목표를 정하는 데 있어 기준점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