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의원 60여명 “대선 경선연기 논의 의총 열자” 연판장

정세균 전 총리가 17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강한 대한민국 경제 대통령’이란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세균 전 총리가 17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강한 대한민국 경제 대통령’이란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대선 후보 경선 연기 문제를 둘러싼 더불어민주당의 내부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17일 비이재명계 의원들 사이에서 ‘대선 경선 연기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 개최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연판장을 돌린 것이 확인됐다. 물밑에서 전개돼 온 경선 연기 논란이 계파간 전면전으로 접어드는 양상이다.
 

송영길 “18일 최고위서 결정” 발언에
이낙연·정세균계 등 집단반발 나서
이재명계 “룰 바꾸는 건 어불성설”
정세균 “경제대통령 될 것” 출사표

연판장에 서명한 한 민주당 의원은 “서명한 사람이 60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이들은 연판장을 첨부한 ‘의원총회소집요구서’를 18일 당 지도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서명에는 이낙연계와 정세균계 의원들이 대거 참여했다.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수도권 초선 의원은 “이준석 현상과 민주당 지지율 하락,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등 경선 흥행에 빨간불이 잔뜩 들어왔다”며 “이 정도 상황이면 경선 일정 문제를 공개적으로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의 집단행동을 촉발한 건 경선 연기 문제를 “내일(18일) 결정하려고 한다”는 송영길 대표의 말이었다. 송 대표는 17일 오후 SBS 인터뷰에서 “송 대표가 경선 일정을 결정해야 하지 않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연판장에 서명한 또 다른 정세균계 초선 의원은 “당 대선기획단도 안 만든 상태에서 최고위원회가 이 문제를 결정하겠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기획단을 띄워 논의에 붙인 뒤 의원총회와 당무위원회 의결 등 절차를 거쳐 전체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가 같은 날 경남도청에서 열린 정책협약식에 앞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가 같은 날 경남도청에서 열린 정책협약식에 앞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재명계는 발끈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측의 수도권 재선 의원은 “공정하고 예측 가능한 경선을 하기 위해 대선 180일 전에 후보를 정하자는 당헌을 만들었다”며 “상황이 바뀌었다고 규칙을 바꾸자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정세균 전 총리는 이날 “모든 불평등과 대결하는 강한 대한민국의 경제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불평등의 축을 무너뜨려야 한다”며 “재벌 대기업 대주주들에 대한 배당과 임원 및 근로자들 급여를 3년간 동결하자”고 주장했다. 출마 선언식에는 이낙연·이광재·김두관 의원 등 당내 경쟁자들도 나란히 참석해 ‘반(反)이재명 연대’ 구축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재명 지사는 경남도청을 찾아 김경수 경남지사를 만났다. 이 지사 측 요청으로 성사됐는데, ‘친문 적자’로 꼽히는 김 지사와의 만남이란 점에서 시선을 끌었다. 이 지사는 대선 경선 연기 등 현안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
 
임장혁·오현석·심새롬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