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행 성공한 최원준 호투, 두산 3연패 탈출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선발 최원준의 호투로 3연패에서 탈출했다. 
 
두산 최원준. [연합뉴스]

두산 최원준. [연합뉴스]

 
두산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를 6-2로 이겼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6과 3분의 1이닝 동안 3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7승째를 올렸다. 올해 무패를 기록하고 있는 최원준의 평균자책점은 2.34로 국내 투수 중 1위다. 최원준은 눈부신 호투로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에도 들었다. 
 
두산 타선도 펑펑 터졌다. 2회 말 2사 주자 2, 1루에서 박계범이 상대 선발 최채흥을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장승현의 볼넷으로 2사 1, 2루 기회가 이어졌다. 삼성 유격수 김지찬의 송구실책으로 2루주자였던 박계범은 홈을 밟았다. 5회 말 2사 주자 1루에서는 호세 페르난데스의 행운의 안타에 1루주자 박건우가 전속력으로 달려 득점에 성공해 4-0으로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두산은 4-1로 앞선 8회 말 장승현과 허경민의 안타로 2득점을 하면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8회 초 2사 주자 2루에 등판한 두산 베테랑 좌완 장원준은 1과 3분의 1이닝을 1피안타 1실점으로 막아 개인 통산 첫 세이브를 올렸다.
 
창원에서는 NC 다이노스가 양의지의 역전포로 선두 KT 위즈를 9-1로 이기고 3연패를 탈출했다. KT 연승 행진은 6에서 끝났다. NC 선발 루친스키는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7승(3패)째를 올렸다. 0-1로 뒤지고 있던 6회 말 1사 주자 1, 2루에서 양의지는 KT 선발 데스파이네의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3점포를 날렸다. 14호 홈런이다. 
 
3-1로 앞선 8회 초에는 이용찬이 나와 1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켰다. 이용찬은 팔꿈치 수술을 받기 전인 지난해 6월 3일 KT전 이후 379일 만에 등판했다. 또 지난달 20일 자유계약선수(FA)로 합류한 NC 소속으로 처음 등판했다.
 
서울 고척돔에서는 LG 트윈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6-5로 이겼다. LG는 삼성과 함께 공동 2위를 지켰다. 광주에서는 SSG 랜더스가 KIA 타이거즈를 6-3으로 눌렀다. 대전에서는 롯데 자이언츠는 한화 이글스를 9-2로 이겼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