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화하며 안절부절못하는 여성, 눈썰미로 '범죄' 막은 경찰관

연합뉴스

연합뉴스

누군가와 통화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여성을 그냥 지나치지 않은 경찰관의 기지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았다.
 
17일 서울 방배경찰서에 따르면 윤덕상 경위는 지난 15일 경찰서 앞에서 누군가와 통화하며 안절부절못하는 중년 여성을 발견했다. 그냥 지나치지 않고 지켜보던 윤 경위는 여성에게 다가갔고, 여성은 통화를 이어가며 입 모양으로 ‘납치’ 상황임을 알렸다.  
 
입 모양을 읽고 납치를 가장한 보이스피싱 시도인 것을 직감한 윤 경위는 수첩으로 필담을 이어갔다. 여성은 “제 아들을 데리고 있어요”라고 적었고, 윤 경위는 아들이 몇 살인지, 학생인지 등을 확인한 후 수첩에 아들의 연락처를 적어 달라고 했다. 여성은 윤 경위가 건네준 전화기에서 무사한 아들 목소리를 들은 뒤에야 전화를 끊었고, 이내 다리 힘이 풀렸는지 주저앉았다.  
 
보이스피싱범은 “아들을 납치했으니 돈을 안 보내면 해치겠다”며 아들의 울부짖는 소리까지 들려준 것으로 파악됐다.  
 
윤 경위는 2년 전에도 길거리에서 돈 봉투를 버리는 남성의 모습을 보고 수상하다고 여겨 따라가 보이스피싱범을 검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