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욱 공수처장 “윤석열 수사, 선거 영향 없도록 할 것”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 11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 11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서 “선거에 영향이 있느니 없느니 하는 논란이 안 생기도록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17일 오후 과천정부청사 공수처에서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의 고발에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 처장은 “어떤 사건을 선택하고 수사하느냐에 있어 정치적 고려나 정치 일정을 보고 있지 않다”며 “법률적인 판단에 따라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수사하는 것은 선거에 개입하는 듯이 하는 모습으로 보여 적절치 않다고 말한 바 있다”며 “대의민주주의 작동에 영향을 주거나 방해하거나, 표심에 영향을 주면 안 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선거에 영향을 줄 의향도 없고, 적절하게 수사기관으로서 책임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 사건은 본격적으로 수사 착수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공수처 ‘1호 사건’인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감의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김 처장은 “(공수처가) 판단하기에는 사건의 성격, 적용 법조, 혐의, 감사원에서 수사 의뢰를 한 것으로 본 점 등에 비춰 공수처에서 (수사를) 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어쩔 수 없이 이렇게 된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과 관련해 이성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현 서울고검장)이 처장 면담 과정에서 김 처장의 관용차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져 ‘황제 조사’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김 처장은 “공수처가 그동안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시행착오가 있었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공정성 논란이 일지 않도록 좀 더 신중하게, 무겁게 일 처리를 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