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재 아들' 허훈, 농구계 아이돌의 내추럴 일상 (나혼자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농구 대통령' 허재의 둘째 아들 허훈이 '나 혼자 산다'에 출격한다.  
 
내일(1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농구 선수 허훈의 일상이 공개된다.  
 
지난 시즌 한국프로농구(KBL) MVP에 빛나는 프로 농구 선수 허훈은 실력뿐만 아니라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훈훈한 외모로 눈길을 끌고 있다.
 
허훈은 전날 아버지와의 술자리 후유증으로 앓는 소리를 내며 힘겹게 기상한다. 내추럴한 모습으로 등장한 허훈은 윌슨과의 첫 만남에 거침없는 애정 표현으로 대형견 같은 '멍뭉미'를 발산하고, 끊임없는 질척임으로 '윌슨 껌딱지'로 등극했다는 후문이다.
 
윌슨과의 다소 격한 인사를 마친 허훈은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냉장고 문을 연다. 냉장고에 채워진 각종 건강식품들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몸에 좋은 건 다 챙겨 먹는 스타일"이라는 허훈은 견과류와 블루베리를 넣은 요거트로 아침 식사를 시작한다.
 
요거트를 국그릇에 한가득 담아 국밥처럼 즐긴 허훈은 이내 시리얼 국밥(?)으로 전날의 숙취를 해소하는가 하면 귀리 셰이크까지 원샷해 세 끼 같은 한 끼 먹방을 보여주기도 했다.  
 
'코트 위의 아이돌' 허훈의 자연미 넘치는 일상은 내일(18일) 오후 11시 10분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