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서양 할머니 베꼈다" 논란의 독도 틱톡영상 보니

정세균 전 국무총리 틱톡 영상(왼쪽)과 서양의 한 할머니 틱톡 영상. 출처 틱톡

정세균 전 국무총리 틱톡 영상(왼쪽)과 서양의 한 할머니 틱톡 영상. 출처 틱톡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동영상 소셜미디어(SNS) 틱톡에 올린 독도 홍보용 영상이 17일 한 서양 할머니가 주인공인 틱톡 영상과 비슷하다는 의혹이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정 전 총리는 전날 틱톡에 독도를 홍보하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 밑에는 “독도가 우리땅이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라면 춤추고 노래라도 하겠다”고 적었다.  
 
정 전 총리는 15초 가량의 영상에서 손뼉을 치는 걸로 시작해, 가죽 재킷과 가죽 모자 차림에서 순식간에 카우보이 복장으로 바뀌는 등 마술을 부리며 소품인 침대 주변으로 ‘공간이동’ 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독도는 우리 땅(Dokdo is korea Territory)’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틱톡 영상. 출처 틱톡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틱톡 영상. 출처 틱톡

‘표절 논란’이 불거진 원조 영상을 보면 한 서양 할머니가 등장해 자신의 손뼉 치기로 영상이 시작된다. 이 할머니는 180도 시계방향으로 회전하면서 의상이 바뀌면서 소품인 침대 주변으로 공간 이동한다. 장면전개, 화면구성, 소품, 구도, 배경음악까지 비슷하다. 모자를 던지고 침대에 눕고 공간 이동을 하고 하는 등의 모습이 거의 흡사하다.  
아이디 restepepe 영상. 출처 틱톡

아이디 restepepe 영상. 출처 틱톡

정 전 총리의 동영상에는 영상의 아이디어를 어디서 빌려왔다거나 하는 출처표시는 별도로 없다.
 
두 영상을 비교한 게시물에는 “표절이다”, “아이디어를 차용한 거 같다”, “완전 똑같네”, “틱톡은 원래 패러디 성격이 강하다”, “손뼉은 원래 영상 시작할 때 다 친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아무리 그래도 ‘독도는 우리 땅’ 홍보 영상인데, 기존에 있는 영상을 활용한 것은 문제”라는 지적도 일부에서 나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