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명 중 1명, 패션 '가상 착용'해봤다

롯데홈쇼핑 가상 착용 서비스 '리얼 피팅'

롯데홈쇼핑 가상 착용 서비스 '리얼 피팅'

 
증강현실(AR)이나 가상현실(VR) 기술을 통해 패션 상품을 가상으로 착용해보는 서비스를 이용한 소비자가 증가세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KOFOTI)는 17일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월까지 온라인에서 패션 상품을 구매한 소비자 8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25.3%는 가상 착용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소비자 4명 중 1명은 이용해 본 셈이다. 
 
성별로는 남성 소비자의 이용률이 31%로 여성(19.8%)보다 높았다. 연령별 이용률은 20대가 32.8%로 가장 앞섰고, 이어 40대(26.6%), 30대(25%), 50대(18.1%) 순이었다.
 
패션업계에는 가상 착용 서비스를 속속 도입하는 추세다.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7월 가상 착용 서비스인 '리얼 피팅'을 선보여 지금까지 이용 건수 43만 건을 기록했다. 
 
롯데홈쇼핑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구매할 상품을 선택하고 휴대전화 화면에 얼굴을 비춰 착용 모습을 상하좌우로 확인할 수 있다. 안경과 귀걸이, 목걸이, 반지, 시계 등 패션잡화 상품에 적용됐고, 구찌와 보테가 베네타 등 명품 브랜드의 선글라스도 가상으로 써볼 수 있다.
 
이월드가 운영하는 주얼리 브랜드 로이드와 골든듀, 신발 쇼핑 플랫폼 슈독, 안경 쇼핑 플랫폼 라운즈 등의 업체도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로이드 관계자는 "지난 5월 가상 착용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소비자 호응이 좋은 편"이라며 "서비스 이용 경험이 구매로 이어지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