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교교육 기여대학 사업서 고려대 재선정, 연세대 최종 탈락

고려대학교 전경.

고려대학교 전경.

허위 서류 제출로 교육부의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서 중간 탈락했던 고려대와 연세대 중 고려대만 추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교육부는 17일 2021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평가결과 75개 대학에 총 559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1일 발표한 중간 평가 결과에서는 지난해부터 지원하던 75개교 중 연세대와 고려대가 빠진 73개교만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나머지 두 자리를 놓고 추가 선정 평가를 진행했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은 입시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 대학에 교육부가 2년간 학교당 10억원 안팎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1년 후 중간 평가에서 기준에 미달하는 대학은 지원을 끊는다.
 

75개대 559억 지원…연세대는 탈락

추가 선정 평가에는 고려대와 연세대를 포함해 6개 대학이 지원했는데, 이 중 고려대와 성신여대가 선정됐다. 연세대는 최종 탈락했다.
2021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선정현황. 교육부

2021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선정현황. 교육부

 
교육부는 "추가선정평가는 중간평가와 동일하게 대입 전형의 공정성‧투명성 확보 여부, 전형구조 단순화 및 정보공개 등을 통한 수험생 부담 경감 노력, 사회통합전형 운영 등 사회적 책무성 준수 여부 등 평가지표에 따라 평가했다"고 밝혔다.
 
고려·연세대가 이전에 거짓 서류를 제출한 사실은 이번 재평가에는 고려되지 않았다. 두 대학은 이 사업을 신청하면서 국외 출장자가 입학사정관 교육에 출석한 것처럼 출석부를 꾸민 사실이 지난해 감사에서 적발됐다. 이때문에 지난 중간평가 때 부정·비리 대학으로 큰 감점을 받아 탈락했다.
 

비리대학 감점으로 중간 탈락한 고려대 부활

교육부 조훈희 대입정책과장은 "연세·고려대는 지난 중간평가 때 부정·비리 감점을 받아 탈락됐기 때문에 일사부재리에 따라 이번 평가에서 다시 감점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고려대와 달리 연세대가 최종 탈락한 이유에 대해선 "여러 지표가 있어서 일률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고 했다.
 
다만 고려대는 중간 탈락 후 재진입하게 된 만큼 '성과관리대학'으로 분류돼 지난해보다는 적은 지원금을 받게 된다. 교육부는 감액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고려대는 대학 규모가 크고 입학사정관 수가 많아 지난해 사업비로 14억원을 받았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