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S칼텍스, 탄소중립 원유 200만배럴 국내 첫 도입

스웨덴 에너지기업 룬딘의 해상유전. 룬딘은 탄소 회수 기술을 적용한 탄소 중립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 룬딘

스웨덴 에너지기업 룬딘의 해상유전. 룬딘은 탄소 회수 기술을 적용한 탄소 중립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 룬딘

 
GS칼텍스가 탄소 중립 원유 인증을 받은 스웨덴 에너지기업 룬딘(Lundin Energy)에서 탄소 중립 원유 200만 배럴을 도입한다. 이번에 들여오는 원유는 노르웨이 요한 스베드럽 해상 유전에서 생산한 것으로 탄소 중립 원유 도입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17일 “탄소 포획과 나무 심기 등으로 탄소 중립 인증을 받은 원유”라고 설명했다. 
 
탄소 중립 원유는 7월에 선적해 9월 중 국내에 도착할 예정이다.GS칼텍스의 일일 최대 원유 처리량은 80만 배럴로 이번에 도입하는 원유는 3일 안에 정제할 수 있는 물량이다. GS칼텍스는 “3일 처리량 정도지만 국내 에너지 기업 중 최초로 탄소 중립 원유를 도입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룬딘은 탄소 포획 기술을 적용해 일반적인 유전과 비교해 평균 탄소 배출량을 1/40로 낮췄다. 이런 저탄소 기술과 나무 심기 등으로 탄소 감축 국제인증 기준인 브이씨에스(VCS·Verified Carbon Standard) 인증을 획득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친환경 경영 활동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세계 최초로 탄소 중립 원유인증을 받은 룬딘의 원유를 국내에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친환경 리더십을 발휘해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에코 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GS칼텍스는 지난해 여수공장 생산시설 가동을 위한 연료인 저유황 중유를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은 천연가스(LNG)로 전량 대체했다.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단계에서 나아가 다양한 재료를 혼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업사이클링도 확대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과 협업해 매년 플라스틱 공병 100t을 친환경 복합수지로 재활용하는 사업이 대표적이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