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尹 덩치 크다고 큰 정치인이냐, 구닥다리 꼰대같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덩치가 그면 큰 정치인이냐"며 원색적 비난을 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이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냈던 "국민 통합해서 국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는 메시지를 지칭해서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오만무도함을 비판한다"며 "국민들이 이런저런 문제를 제기하면 '선은 이렇고 후는 이렇다'고 성실히 해명해야지, 귀 막고 입 닫고 가겠다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니냐"며 "'장모 문제는 이렇고, 아내 문제는 저렇다'고 선제적으로 해명하는 게 상식"이라고 덧붙였다. 또 자신이 제기했던 '방명록 논란'을 거론하며 "'평소 국어 맞춤법에 대하여 무지했다. 앞으로 국어 공부 열심히 하겠다' 정도의 성의 표현을해야 한다"고 했다.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은 "'공식적으로 정치에 입문하지도 않은 정치 초년생이 낮고 겸손하게 작은 정치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하는 게 상식"이라며 "시작도 하기 전부터 가소롭게 무슨 큰 정치를 운운하느냐, 자장면 먹고 이쑤시개 물고 나오는 구닥다리 꼰대 같다"고 했다.
 
이어 "큰 덩치면 큰 정치냐. 큰 정치 운운하기 전에 상식으로 돌아가시라"며 "국민의 목소리에 귀 막고입 닫으려면 조용히 변호사나 개업이나 하시는 게 맞다. 검찰에 잔존 윤석열 라인이 있을 테니 돈벌이는 괜찮을 듯 하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는 새 정치고 윤석열은 큰 정치냐"며 "새 정치를 안철수가 몰랐듯이, 큰 정치를 윤석열은 알까? 큰 정치는 무슨"이라며 글을 마쳤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