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시각] 독설 주고받더니…바이든·푸틴의 첫 회담 "긍정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회담은 대체로 긍정적인 분위기로 마무리됐다. 
 

회담전 신경전과 달리 큰 충돌 없이 끝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 '빌라 라 그랑주'에서 만나 첫 정상회담을 열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 '빌라 라 그랑주'에서 만나 첫 정상회담을 열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푸틴 대통령과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회담 후 각자 연 기자회담에서 "전체적인 회담의 분위기를 말하자면, 긍정적(Positive)"이라고 밝혔다. "우리는 기본적이고 근본적인 것들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두 정상의 첫 회담이다. AP=연합뉴스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두 정상의 첫 회담이다. A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도 이날 별도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과의 관계를 둘러싸고 "가족 관계는 될 수 없다"고 하면서도 "조금 희미한 것이 보였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두 정상이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첫 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두 정상이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첫 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첫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난 바이든 대통령(왼쪽)과 푸틴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첫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난 바이든 대통령(왼쪽)과 푸틴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두 정상은 단독회담은 하지 않았다. 18세기 고택 ‘빌라 라 그랑주’ 도서관에서 열린 회담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배석했다. AP=연합뉴스

두 정상은 단독회담은 하지 않았다. 18세기 고택 ‘빌라 라 그랑주’ 도서관에서 열린 회담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배석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푸틴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푸틴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각자 기자회견을 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각자 기자회견을 했다. AP=연합뉴스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회담은 3시간 30분 만에 종료됐다. 당초 예정됐던 4~5시간보다 일찍 끝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푸틴 대통령을 "살인자"라고 언급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여왔다. 다만 이번 정상회담을 앞두고는 "적이긴 하지만 가치 있는 적"이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1일 NBC가 공개했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살인자' 평가에 대해 "재임 기간 나는 통상 공격을 받아왔다" "어떤 것도 나를 놀라게 하지 않았다"며 회담 전 신경전을 벌였다.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오른쪽) 곁으로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전용기로 추정되는 일류신 2-96 항공기가 스위스 제네바 공항 활주로를 천천히 움직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오른쪽) 곁으로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전용기로 추정되는 일류신 2-96 항공기가 스위스 제네바 공항 활주로를 천천히 움직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제네바를 떠나기에 앞서 에어포스 원에서 인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제네바를 떠나기에 앞서 에어포스 원에서 인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탑승한 걸로 추정되는 일류신 2-96 항공기가 16일 스위스 제네바 공항을 이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탑승한 걸로 추정되는 일류신 2-96 항공기가 16일 스위스 제네바 공항을 이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두 정상의 다음 만남은 기약이 없다. 푸틴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으로 자신을 초청하지 않았다고 소개하며 자신도 바이든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