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기정 선수가 거기서 왜 나와…日올림픽박물관 황당 전시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코너에 손기정 선수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 서경덕 교수]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코너에 손기정 선수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 서경덕 교수]

일본 올림픽 박물관이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손기정(1912~2002년) 선수를 자국 선수처럼 소개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7일 도쿄(東京)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올림픽위원회에 손 선수를 일본인으로 오해하도록 전시한 것에 대해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주 경기장 인근에 '일본 올림픽 박물관'을 열었다. 박물관엔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를 전시하는 코너가 있는데, 손 선수가 최상단에 배치돼 있다. 그가 월계관을 쓰고 시상대에 서 있는 사진을 전시하면서 일본어로 '손기정, 1936년 베를린 대회 육상경기 남자 마라톤'이라고만 설명을 달아놨다. 누가 봐도 일본인으로 오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도쿄에 유학 중인 한국 학생들이 이를 제보하며 알려졌다.
 
[IOC홈페이지 캡처]

[IOC홈페이지 캡처]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홈페이지에 손 선수를 '키테이 손(Kitei SON·창씨개명한 이름)'이라고 소개하고는 있지만, 세부 설명을 통해 "당시 한국은 일제 강점기 시기를 겪었다"는 역사적 설명과 함께 한국인임을 밝히고 있다.
 
서 교수는 "손기정 선수가 일장기를 달고 일본 선수단으로 출전한 건 역사적 사실이지만, 손기정은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세계에 제대로 알려야만 한다"며 일본 측에 IOC와 같이 손 선수에 대한 정확한 설명을 넣어 관람객이 오해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