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쇼핑 보단 낫다?" 신세계·네이버 연합에 대처하는 이베이코리아의 자세

이베이코리아 본사

이베이코리아 본사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의 우선협상대상자가 되면서 이베이코리아 내부 분위기도 어수선하다. 

 
이베이코리아 측은 "미국 본사로부터 우선협상대상자와 관련해 전달받은 사안이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그러나 이베이코리아 내부에서는 유력 인수 후보 중 하나였던 롯데그룹 롯데쇼핑 보다는 같은 IT 계열인 네이버와 손잡은 이마트가 다소 낫지 않겠느냐는 목소리도 조심스럽게 흘러나온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베이는 16일 이마트와 네이버에 본입찰 결과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인수가 및 협상 조건은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마트와 네이버는 이베이 본사가 이베이코리아 지분 20%를 남기고 나머지 80%를 인수하는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다. 인수가는 4조~4조 5000억원 사이로 예상된다. 
 
우선협상대상자 소식이 알려진 직후 이베이코리아는 사실 여부를 묻는 문의로 몸살을 앓았다.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이날 본지에 "이번 우선협상대상자와 관련해 미국 본사로부터 어떠한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 이베이의 이사회 개최 사실 등도 언론 보도를 통해 아는 실정이다"고 설명했다. 
 
이베이코리아는 올해 상반기 기업 인수·합병(M&A) 최대어로 꼽힌다. 우선협상대상자가 된 이마트와 네이버 연합 외에도 롯데그룹의 롯데쇼핑, SK텔레콤, MBK파트너스도 큰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롯데그룹이 롯데온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가장 적극적이다. 사실상 인수가 유력하지 않겠느냐"는 예측도 나왔다. 
 
당시 업계 안팎에서는 "이베이코리아 내부 직원 사이에서는 롯데그룹이 우선협상대상자가 될 경우 걱정스러워하는 분위기가 있다"는 말이 흘러나왔다. 이베이코리아는 이커머스 플랫폼 운영사로 유통보다는 IT와 본질이 더 맞닿아 있다. 전반적인 회사 분위기도 마찬가지다. 
 
.

.

 
반면 롯데쇼핑은 롯데온 등 이커머스를 운영하긴 하지만, 기업의 태생이 유통에 맞춰져 있다. 비록 연합의 형태이기는 하지만, IT계열사가 포함된 이마트와 네이버 연합이 롯데보다는 더 낫지 않겠느냐는 내부 목소리가 흘러나온 배경이다. 
 
이에 대해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우선협상 결과가 달라질 수도 있는지도 우리는 모른다. 각 기업의 장단점에 대해 여러 말이 있다는 건 알지만, 우리로서는 대답 드릴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마트와 네이버 연합이 이베이코리아의 '미래'에 보다 낫다는 평가도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현재 점유율 12%로 업계 3위다. 2위 쿠팡과 1% 안팎으로 경쟁 중이지만, '로켓배송' 등 쿠팡의 압도적인 물량 공세에 성장 폭이 둔화하고 있다. 
 
현재 이마트가 운영하는 SSG닷컴 점유율 3%다. 네이버는 18%에 달한다. 양사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점유율은 33%로 치솟는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는 점유율을 떠나서 이커머스 판도를 흔들 수 있을 정도로 힘이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최종적으로 이마트와 네이버 연합의 품에 안길 경우 이커머스 업계 초격차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