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연준 '제로금리' 동결…인상시기 2023년으로 앞당길 전망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 AF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 AF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6일(현지시간) 현행 '제로 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향후 금리 인상 시기는 애초 예상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이날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한 후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연방기금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증가해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감소했고, 경제 활동과 고용의 지표가 강화됐다고 덧붙였다. 또 2023년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점도표(dot plot)를 통해 전망했다. 2023년까지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보다 인상 시점이 앞당겨진 것이다. 점도표는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다.
 
FOMC 위원 18명 중 13명이 2023년 연준이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봤다. 그 중 대다수인 11명이 두 차례 금리 인상을 예측했고, 위원 7명은 2022년에 금리가 인상될 수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현행 금리가 2023년 말까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을 한 위원은 5명이었다.
 
연준의 미국 경제·물가 전망에도 변동이 생겼다.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지난 3월 예상한 2.4%에서 연말까지 3.4%로 상향 조정했다. 올해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예상치도 기존의 6.5%에서 7%로 상향 조정했다. 실업률 추정치는 4.5%로 변동이 없었다. 
 
일각에서 최근 인플레이션 여파로 시중에 돈을 푸는 규모를 조절하는 테이퍼링 논의에 들어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자산 매입 규모는 매달 1200억 달러로 변화 없었다. 성명에서 자산매입축소(테이퍼링)도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 연준은 코로나19 사태의 경제적 충격을 극복하고 금융시장의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매달 800억 달러 규모의 국채와 400억 달러 규모의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