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한국과 스페인, 친환경·디지털 경제 협력으로 시너지”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원의사당을 방문, 본회의장에서 욥 쿠엔카 상원의장의 환영사에 답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원의사당을 방문, 본회의장에서 욥 쿠엔카 상원의장의 환영사에 답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상원을 찾아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상·하원의장을 포함한 의원들 앞에서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 증진 등에 관한 연설을 했다. 스페인을 방문하는 국빈은 관례적으로 상원을 찾아 연설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선도국가인 스페인과 디지털 강국 한국의 만남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핵심인 그린·디지털 분야를 중심으로 경제협력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우리 두 나라가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는 소식을 기쁜 마음으로 전한다”며 “이제 우리는 지난 70년간 굳건히 쌓아온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더 강화된 협력을 통해 아시아와 유럽은 물론 세계의 공동 번영이라는 새로운 시작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 기업은 한국의 해상풍력 발전소 투자에 나서고 있으며, 한국의 기업들은 스페인 태양광 발전사업에 진출하고 있다”며 “오늘 양국이 체결한 인더스트리 4.0, 스타트업, 청정에너지 분야 MOU를 통해 양국 정부와 기업 간 협력이 가속화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제3국 공동진출도 고도화할 것이다. 그동안의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에 더해 5G,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함께 진출해, 아시아, 중남미를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동반 성장해 나가게 되길 희망한다”며 “양국 의회가 긴밀히 교류하면서 힘을 실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스페인은 포용과 상생, 이해와 협의를 통해 국제적 분열을 해소하는 ‘연결 국가’를 추구하고, 한국은 대륙과 해양을 잇고 선진국과 개도국을 연결하는 ‘교량 국가’를 꿈꾼다”며 “진실로 스페인과 한국은 놀라울 정도로 닮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스페인 양국 국민이 20세기 내전과 권위주의를 극복하며 완전한 민주주의 국가로 거듭나고, 민주주의 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가고 있는 점도 닮은꼴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코로나를 극복하고 있다는 사실에 깊은 동질감과 자부심을 느낀다”고 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양국은 ‘상호 방문의 해’를 연장하기로 합의했다”며 “이번에 합의한 ‘상호 방문의 해’ 연장을 통해 양국 국민들의 우정과 신뢰가 더욱 깊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한·스페인은 2020∼2021년을 상호 방문의 해로 지정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산티아고 길을 사랑한다. 스페인이 창조한 불멸의 캐릭터 ‘돈키호테’를 읽으며 인간적 고뇌에 공감한다”며 “K-팝과 한국 영화를 즐기는 스페인 국민들도 늘고 있다”고 한·스페인 양국 국민의 교류 확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의 새로운 70년이 시작됐다”며 “스페인과 한국은 포용과 상생, 연대와 협력으로 새로운 도전에 함께 대응하며 공동 번영의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고 했다.
 
스페인(마드리드)=공동취재단, 서울=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