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죄에도 항소한 전광훈 “문 대통령 증인으로 불러 달라”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1차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1차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사전선거 운동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광훈 목사 측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음에도 항소한 이유에 관해 “문재인 대통령을 불러서 물어보자”고 주장했다.
 
16일 서울고법 형사6-2부(정총령 재판장) 심리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전 목사 측은 “문 대통령의 주관적인 사상이나 처벌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 항소심 증인으로 신청한다”고 밝혔다.  
 
전 목사는 지난 2019년 12월 2일부터 지난해 1월 21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 등에서 문 대통령을 겨냥해 ‘간첩’ ‘공산화를 시도했다’고 발언해 명예훼손 혐의를 받았다. 1심은 전 목사가 문 대통령의 정치적 성향 내지 행보를 비판하는 과장의 표현일 뿐 명예훼손으로 보기는 힘들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전 목사 측은 그런데도 수사 절차의 위법성을 밝히기 위해 항소했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문 대통령은 수차례 자신에 대한 어떤 비판도 수용하고 어떤 법적 조치나 처벌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며 “처벌 의사를 알기 위해 문 대통령을 불러서 물어보는 게 적절하다”고 말했다.  
 
명예훼손 혐의는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희망하지 않으면 죄를 물을 수 없다. 전 목사 측은 1심에서도 문 대통령을 증인으로 세워달라고 요구했으나 기각됐다.  
 
한편 검찰은 “전 목사의 언동을 종합하면 21대 총선에서 우파 정당 중 가장 큰 원내 정당인 자유한국당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해석하기 충분하고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를 호소하는 내용이 명백하다”며 “반드시 후보자가 특정된 경우에만 선거운동에 해당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전 목사의 발언 당시 후보자 하마평이 나오던 시기로 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사람도 공직선거법상 후보자로 이해해야 한다며 이를 증명하기 위해 새로운 증거를 제출하겠다고 했다.  
 
또 전 목사의 ‘간첩’ 발언은 내용이 허위임이 명백해 1심이 무죄를 선고한 것은 사실과 법리를 오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