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대표' 이의리, 10K 무실점 승…완벽한 생일 자축

 
19번째 생일에 올림픽 국가대표 발탁과 10K 무실점 승리로 겹경사를 누린 KIA 이의리 [연합뉴스]

19번째 생일에 올림픽 국가대표 발탁과 10K 무실점 승리로 겹경사를 누린 KIA 이의리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신인 투수 이의리(19)가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낮에는 올림픽 국가대표로 뽑혔고, 밤에는 마운드에서 삼진 10개를 잡았다. 이 모든 게 19번째 생일에 이뤄진 일이다.  
 
이의리는 1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해 5와 3분의 2이닝 동안 1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KIA가 2-0으로 이겨 이의리는 시즌 3승(2패)째를 올렸다.  
 
여러모로 기념비적인 날이다. 이의리는 이날 오전 발표된 도쿄올림픽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태극마크를 단 24명 중 유일한 신인이자 10대다. 그를 선택한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은 "이의리는 차세대 국가대표 왼손 에이스로 성장해야 할 선수"라고 높이 평가했다.  
 
완벽한 생일선물을 받은 이의리는 기쁜 마음으로 시즌 11번째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섰다. 데뷔 후 처음으로 100개가 넘는 공(106구)을 던지면서 더블헤더 1차전에서 패한 소속팀의 기를 살렸다. 또 9번 김찬형을 제외한 SSG 선발 타자 8명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개인 한 경기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10개)을 세웠다.  
 
KIA 불펜도 무실점 릴레이로 막내의 역투에 화답했다. 6회 초 2사 1루에서 마운드를 넘겨받은 이승재가 최주환을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박준표-장현식-정해영이 1이닝씩 무실점으로 막았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안타 9개와 볼넷 14개를 내주면서 자멸한 KIA 마운드는 이의리의 승리를 발판 삼아 빠르게 자존심을 회복했다.  
 
KT 위즈는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7-3으로 이겨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파죽의 6연승이다. 5회 초 5득점으로 승부를 뒤집은 타선의 집중력이 빛났다. 선발 고영표는 6이닝 3실점으로 시즌 6승(2패)째를 올렸다.  
 
삼성 라이온즈는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5-3으로 이겨 4연승을 달렸다. 선발 데이비드 뷰캐넌이 시즌 8승(2패)을 올려 팀 동료 원태인과 다승 공동 선두로 나섰다. 삼성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는 3회 초 KBO리그 데뷔 후 첫 만루홈런(시즌 16호)을 작렬해 홈런 선두를 유지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