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납치당한 여성의 손가락 신호 1.1.2…한 시민이 눈치챘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납치를 당해 감금당한 여성이 손가락으로 보낸 신호 덕분에 구조됐다. 끌려가면서도 기지를 발휘해 손가락으로 신호를 보낸 걸 한 시민이 눈치채고 경찰에 신고해 위기에서 벗어났다.  

 
전북 덕진경찰서는 처음 만난 여성을 자신의 주거지로 데려가 감금한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오전 4시께 전주시 덕진구에서 처음 만난 여성 B씨를 주거지로 데려가 20여분간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가 “살려달라”고 소리를 치는데도 입을 틀어막고 힘으로 제압해 자신의 주거지까지 데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A씨에게 끌려가면서 손가락을 활용해 1, 1, 2를 표시하는 동작을 취했다. 지나가던 운전자 C씨는 이를 이상히 여기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계자는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음에도 A씨가 전혀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구속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