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병훈 “붕괴 참사 현장서 불미스러운 언행 사과…사고 수습 노력”

광주 동구 학동4 재개발 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 건너편 도로에 사망자를 추모하는 꽃다발과 손편지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광주 동구 학동4 재개발 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 건너편 도로에 사망자를 추모하는 꽃다발과 손편지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은 16일 지역구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 현장에서 자신이 한 언행에 대해 사과했다.
 
이날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고 이튿날 모 언론에서 보도된 바 있듯이 사고 현장에서 여러 의원이 모인 가운데 벌어진 일부 불미스러운 언행도 모두 제 책임”이라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머리 숙여 반성하고 다시는 이런 경솔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의 공복으로서의 자세를 아프게 되새기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의원은 “저를 비롯한 구청장, 시·구의원, 공직자들 모두 참회하는 심정으로 사고 수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사고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사고를 당하신 분들의 치료와 보상, 재발 방지 대책의 조속한 마련을 통해 속죄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10일 참사 현장을 찾은 이 의원 등이 추모 모습을 촬영하고 웃는 모습이 언론에 보도돼 물의를 빚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