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스페인 총리와 정상회담…양국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몬클로아 총리궁에서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서명식을 지켜보고 산체스 총리의 안내를 받으며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몬클로아 총리궁에서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서명식을 지켜보고 산체스 총리의 안내를 받으며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총리궁에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전략적 동반자 관계는 양국 간 평화 모색 방안뿐 아니라 국제 현안과 대외적 전략까지 함께 논의하며 협력하는 관계다.
 
문 대통령과 산체스 총리는 회담이 끝난 뒤 한-스페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경제협력 ▶과학·기술·혁신 ▶국제무대 및 다자 협력 등 6개 분야를 중심으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자는 의지를 담았다.
 
양국 정상은 경제협력 분야에서는 한국과 스페인 건설 기업 등의 아시아·중남미 시장 공동 진출을 확대키로 했다. 스페인은 해외 건설 수주 금액 기준으로 세계 2위인 건설 강국이다. 또 두 정상은 "양국간 교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 양국 교역 규모는 2019년 54억 달러였지만, 지난해 42억 달러로 22% 감소했다.
 
문 대통령과 산체스 총리는 산업기술, 혁신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한·스페인 인더스트리 4.0 협력 양해각서(MOU)와 스타트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디지털 전환 촉진과 관련한 정책과 기술을 공유하고, 양국 스타트업 정책 정보를 교환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한·스페인 청정에너지 협력 MOU도 체결했는데, 태양광,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연구진 등 인적 교류를 늘리고, 관련 세미나 등을 개최한다는 내용이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 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페드로 산체스 총리(오른쪽), 박용만 경협위원장(왼쪽)과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 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페드로 산체스 총리(오른쪽), 박용만 경협위원장(왼쪽)과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마드리드 스페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한·스페인 양국이 각자 강점을 가진 분야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한다면 더 높이 도약할 것”이라며 저탄소·디지털 경제협력과 제3국 시장 진출 협력을 강조했다.
 
 
포럼에 참석한 양국 기업들은 건설산업 협력을 통해 중남미·아시아 등 제3국에 공동으로 진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1980년부터 현재까지 한국과 스페인의 건설 분야 협력 규모는 162억 달러 수준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지하철 공사, 콜롬비아 베요 하수처리장 공사가 대표적인 한·스페인 건설 협력 사례다. 양국 건설기업은 앞으로 효과적인 정보 공유를 위한 ‘한·스페인 건설협력포럼’ 등의 방식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스페인(마드리드)=공동취재단, 서울=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