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이조스 前부인 통큰 기부…자선재단에 3조, 지금껏 10조

매켄지 스콧의 남편 댄 주엣은 최근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Giving Pledge)에 재산을 다른 사람을 위해 쓰기로 한 스콧의 약속에 동참한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 기빙플레지 웹사이트

매켄지 스콧의 남편 댄 주엣은 최근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Giving Pledge)에 재산을 다른 사람을 위해 쓰기로 한 스콧의 약속에 동참한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 기빙플레지 웹사이트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의 전 부인 매켄지 스콧(51)이 27억 달러(약 3조원)를 자선단체에 기부한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스콧은 재혼한 남편과 함께 이날 286개 기관에 27억4000만 달러(약 3조600억원)를 기부한다고 발표했다.
 
스콧은 2019년 베이조스와 이혼한 뒤 올해 3월 고등학교 과학교사인 댄 주엣과 재혼했다.
 
스콧은 이혼합의금으로 아마존 지분 4%(1970만주)를 받았다. 당시 주가 기준으로 356달러(약 39조원)이었다.
 
부부는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기부 대상 기관에 대학과 칼리지, 예술센터, 인종 및 성평등 활동 기관 등이 포함돼 있다고 소개했다.
 
스콧은 베이조스와 이혼한 뒤 이번까지 총 세 차례 규모의 기부를 했다.
 
지난해 7월에는 인종 및 성평등, 공중보건, 환경보호 등의 분야 116개 단체에 17억 달러(약 1조9000억원)를, 같은 해 12월에는 코로나19 등으로 고통받는 취약계층 지원 등을 포함해 384개 단체에 42억 달러(약 4조7000억원)를 내놓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날 발표된 금액까지 고려하면 스콧은 85억 달러(약 9조5000억원)를 기부하게 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