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 감독 “최종 예선서 한국 만나면? 부담 크지만 도전”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초로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이뤄낸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표정에서 홀가분함과 편안함이 읽혔다. 16일 한국 미디어를 대상으로 진행한 비대면 인터뷰에서 박 감독은 “이제 또 하나의 목표를 이뤘다. 다음 단계를 위해 쉬지 않고 가야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베트남은 16일 아랍에미리트(UAE)와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G조 최종전에서 2-3으로 패하며 조 1위 자리를 내줬지만, 2위로 최종 예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베트남 현지는 ‘항서 매직’이 이룬 또 한 번의 쾌거에 열광했다.
 
박 감독은 “UAE와 경기를 앞두고 다른 조의 호주가 1-0으로 승리하며 최종예선 진출이 확정된 걸 미리 알았다”면서 “그 영향인지 UAE전 초반에 대량 실점해 속상했지만, 후반에 추격하는 골을 넣는 걸 보고 위안이 됐다”고 말했다.
 
부임 이후 줄곧 새 역사를 써내려 가는 것에 대해 박 감독은 선수들과 동료 코칭 스태프에게 공을 돌렸다. “우리가 정한 목표를 향해 스태프 교체 없이 계속 가고 있다. 내가 추구하는 철학과 전술을 모두가 잘 숙지하고 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이라면서 “월드컵 2차예선을 앞두고 우리 선수들에게 어떤 방식으로 동기부여를 할 지, 자칫 목표의식이 상실되지 않을까 고민했는데, 다행히 모두가 내 뜻을 잘 이해해줬다”며 활짝 웃었다.
 
베트남의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알린 베트남축구협회 포스터.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베트남의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알린 베트남축구협회 포스터.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UAE전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종 예선에 오른다면 내 역할은 여기까지”라 발언해 사퇴설 논란에 휘말렸던 것에 대해 박 감독은 “와전돼 흘러간 내용 때문에 당황했다”면서 “베트남 축구가 동남아 정상을 넘어 탈 동남아로 가기 위해서는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이 목표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 부분을 달성한 것에서 ‘내 역할’을 언급한 것인데, 이 경기를 마친 뒤 떠날 것처럼 보도가 나왔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내 계약기간은 2022년 1월까지다.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향후 거취 문제는 베트남 축구협회와, 대리인(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과 함께 상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종 예선에서 한국과 한 조에 속할 가능성이 생긴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 박 감독은 난감해했다. “2차 예선과 최종 예선은 수준 차가 많이 나는 대회다. 오늘 아침에도 선수단과 식사한 뒤 최종 예선이 어떤 무대인지에 대해 설명했다”고 언급한 그는 “한국과는 만나지 않는 게 좋겠다. 부담스럽지 않나. FIFA 랭킹 차이가 얼만데”라며 미소지었다. 이어 “하늘의 뜻으로 붙게 된다면, 도전자의 입장에서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시종일관 밝은 웃음을 잃지 않던 박 감독은 애제자였던 故 유상철 감독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잠시 말을 멈췄다. 한 템포 숨을 고른 그는 “할 일이 많은 사람인데 너무 일찍 갔다. 2002년의 기억들, 고등학교(경신고) 후배인데 제대로 챙겨주지 못한 것들이 떠오르면서 마음이 아팠다”고 했다. 이어 “유 감독의 비보를 접하고 나 자신의 삶을 되돌아봤다. 왜 이렇게 아웅다웅하면서 살아야 되는지, 인생을 더 베풀면서 살 수 없는지 생각했다”면서 “이 땅에서 하지 못했던 일들, 편안한 하늘나라에서 마음껏 하길 바란다”며 고인의 명복을 기원했다.    
 
박 감독은 16일 베트남 호치민으로 귀국해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7월1일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 조 편성 결과를 지켜본 뒤 추후 대표팀에 보완해야 할 부분에 대한 준비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