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 김광현, 복귀전에서 건재 과시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김광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2021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3피안타 5볼넷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기대 이상으로 호투했지만, 시즌 2승을 거두지 못했다. 0-1로 뒤진 6회 말 타석에서 대타 호세 론돈과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는 이 공격에서 동점을 만드는 데 그쳤다.
 
김광현이 올 시즌 최다 이닝과 최다 투구 수(102개)를 기록한 점은 의미가 크다. 그는 지난 5일 신시내티전에서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마운드를 내려왔고, 부상자명단(IL)에 올랐다. 11일 만에 복귀전에서 부상 우려를 털어냈다. 최고 구속도 시속 149㎞를 찍었다. 올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가 따라왔다. 평균자책점도 종전 4.05에서 3.72로 낮췄다.
 
김광현은 1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헤수스 아귈라에게 좌전 안타, 애덤 듀발에게 볼넷을 내주며 첫 실점 위기에 놓였다. 이 상황에서 5번 타자 헤수스 산체스에게 2루 땅볼을 유도해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유리한 볼카운트(1볼-2스트라이크)에서 낮은 코스 포심 패스트볼로 범타를 유도했다.
 
2회는 제구가 흔들렸다. 선두 타자 존 베르티에게 볼넷, 2사 2루에서 상대한 트레버 로저스에게도 볼넷을 허용했다. 두 번째 위기에서도 실점은 없었다. 재즈 치솜 주니어에게 시속 111.3㎞ 커브를 구사해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유일한 실점은 3회 나왔다. 선두 타자 스탈링 마르테에게 볼넷, 후속 아귈라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세인트루이스 중견수 딜란 카슨이 송구 실책까지 범하며 무사 2·3루에 놓였다. 이어진 듀발과의 승부에서 좌전 적시타를 맞았다.
 
위기관리 능력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후속 타자 산체스는 풀카운트에서 바깥쪽(좌타자 기준) 낮은 코스 슬라이더를 구사해 3루 땅볼을 유도했다. 3루 주자 아귈라의 홈 쇄도를 허용하지 않았다. 이어진 베르티와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다. 시속 147.8㎞ 포심 패스트볼을 바깥쪽(우타자 기준) 보더라인에 찔렀다. 빗맞은 타구가 2루수 앞으로 굴렀다. 다시 한번 2·3루 주자를 묶고, 아웃 카운트까지 잡아냈다. 2사 뒤 맞이한 샌디 레온을 유격수 땅볼 처리하며 추가 실점 없이 3회를 마쳤다. 
 
김광현은 4회 초 삼진 2개를 솎아내며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5회도 1사 뒤 아귈라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두 타자를 각각 뜬공과 삼진 처리했다. 6회도 1사 뒤 레온과 이산 디아즈에게 연속 삼진을 잡아냈다.
 
5회까지 무득점 침묵하던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0-1로 뒤진 6회 말, 김광현의 대타로 나선 론돈이 좌전 안타로 출루하며 득점 기회를 열었다. 간판타자 폴 골드슈미트가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세인트루이스는 9회 말 골드슈미트가 끝내기 솔로포를 쳐 2-1로 승리했다.
 
김광현은 종전 4경기에서 모두 패전 투수가 됐다. 마이애미전에서는 호투하고도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다. 그러나 팀 승리로 위안을 얻을 수 있었다.
 
안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