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따릉이 출근’에 “테러 위험”…대북풍선단장 우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으로 첫 출근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으로 첫 출근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전거를 타고 국회로 출근한 장면을 두고 ‘테러 위험’을 조심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대표는 취임 첫날인 지난 13일 지하철을 타고 국회의사당역에서 내려 서울시 공유 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출근했다.
 
이와 관련, 과거 비공개 대북전단 살포 운동을 벌였던 탈북민인 이민복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은 16일 페이스북에 ‘이준석과 새 정치 시대를 잘 살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우려를 표명했다. 이 단장은 “이준석과 새 정치시대를 잘 살려가려면 이 대표에 대한 보안을 특별히 강화해야 한다. 인물과 시대의 요구로 보아 10년 이내에 이준석과 그 현상을 넘지 못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이민복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 페이스북 캡처

이민복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 페이스북 캡처

“타의 추종 불허하면 테러 위험수위 높아져”  

이 단장은 그러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면 그만큼 테러라는 위험수위가 높아진다”며 “환영 일색 같지만 쟤 좀 치워졌으면 하는 것은 안팎에 도사리고 있다. 사고가 터지면 아이고! 하지 말고 지금 당장 실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말로 그 의미를 가미하고 싶다. 명예를 잃는 것은 크게 잃는 것이요. 건강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다. 따릉이 타기는 한 두 번으로 족하다. 이제는 개인이 아니다. 보수우익을 넘어 시대를 반영한 대표다”라고 했다.
 
한편 이 대표의 ‘따릉이 출근’을 둘러싸고는 논쟁도 일고 있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로 나오면 10초 거리에 국회 정문, 정문부터 본관까지 걸어서 2분”이라며 “굳이 따릉이 탈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최 전 의원은 “복잡하게 출근할 이유가 있느냐”며 “다음부턴 그냥 걸어라”라고 덧붙였다.    
이민복 대북풍선단장. 중앙포토

이민복 대북풍선단장. 중앙포토

최민희 “그냥 걸어라”…서민 “왜 화났나”  

같은 당 김성주 의원 역시 “나는 자전거를 타고 국회 출입을 한 지 오래됐지만, 언론의 주목을 받기는커녕 국회 정문에서 여러 차례 제지당한 적이 있다”며 “언론의 관심은 자전거 타고 ‘짠’하고 나타난 당 대표가 아니라 자전거 타기 위해서는 목숨을 걸어야 하는 위험한 도로 환경에 쏠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15일 블로그에 ‘최민희는 왜 화가 났을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참고인으로 국회에 출석하던 날 국회의사당역에서 내려 의사당 본관까지 걸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정문을 막아놓았기에 후문까지 뺑 둘러 가는데 의사당까지 어찌나 크던지 날까지 더워 짜증이 좀 났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그런 경험이 있어서인지 이 대표가 자전거를 타고 가는 사진을 봤을 때 ‘아 자전거가 있으면 편하겠구나’ 하고 말았다”고 했다.
 
최 전 의원이 말한 ‘6번 출구로 나오면 10초 거리’라는 말을 두고 서 교수는 “왜 저리도 화가 났을까”라며 “보수에 발작하는 유전자를 가져 보수 관련 기사만 보면 트집 잡을 게 있나 샅샅이 뒤지게 된다”고 적었다. 이어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자전거를 탄다면 ‘역시 친환경 대통령’이라고 난리가 나지 않았을까?”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15일 언론 인터뷰에서 “특이한 이벤트를 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젊은 세대에게는 상당히 보편화한 공유 킥보드, 자전거 문화에 대해 오히려 이해하려고 하셔야 하는 것 같다”며 “따릉이는 원래 최종 단계에서 가까운 거리를 이동하라고 만든 것인데 당황스럽다”고 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