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분전 개에 물렸다" 상처투성이 얼굴로 레드카펫 선 여배우

개에 물린 상처 그대로 시사회에 참석한 이완 맥그리거 딸 클라라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캡처

개에 물린 상처 그대로 시사회에 참석한 이완 맥그리거 딸 클라라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캡처

할리우드 스타 이완 맥그리거의 큰딸 배우 클라라 맥그리거(25)가 개에 얼굴을 물린 흔적 그대로 영화 시사회에 참석했다.  
 
클라라 맥그리거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11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영화 ‘생일 케이크’ 시사회에 참석한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레드카펫 참석 30분 전에 개한테 물려서 응급실에 다녀와야 했다”고 적었다.
 
그의 코와 뺨, 미간 등에는 붉은 상처가 선명하다. 어떻게 개에 물렸는지 자세한 경위는 밝히지 않았지만 병원 응급실에서 간단한 치료만 받고 30분 만에 행사장으로 돌아왔다.
 
클라라 맥그리거는 자신을 초대해줘서 고맙다며 시사회에 감사한 마음을 표했습니다.
 
영화 ‘생일 케이크’는 이완 맥그리거가 감독과 주연을 맡은 미스터리 스릴러로, 아버지의 10주기를 맞아 생일 케이크를 삼촌에게 배달해야 하는 남성의 이야기다. 클라라 맥그리거는 영화 제작에 공동 프로듀서이자 단역으로 참여했다.
 
클라라 맥그리거는 이완 맥그리거가 전 부인 이브 마브라키스와의 사이에서 낳은 네 딸 가운데 맏딸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