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E&S, 에너지기술연구원과 이산화탄소 포집 업무협약

SK E&S 추형욱 대표이사(가운데)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 (왼쪽), ㈜씨이텍 이광순 대표이사(오른쪽)가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본원에서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SK

SK E&S 추형욱 대표이사(가운데)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 (왼쪽), ㈜씨이텍 이광순 대표이사(오른쪽)가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본원에서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SK

 
SK E&S는 16일 에너지기술연구원, ㈜씨이텍과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고도화 및 실증∙상용화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K E&S와 에너지기술연구원 등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대규모 수소생산과 천연가스(LNG) 발전에 최적화된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에너지기술연구원은 국책 연구기관으로 이산화탄소 포집 등 에너지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씨이텍은 이산화탄소 포집에서 앞선 기술 전문 기업이다.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하는 기술은 국내에서 석탄 화력 발전을 중심으로 실증 단계까지 진행됐으나 경제성 부족 등으로 아직 상용화는 되지 못했다.
 
SK E&S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이산화탄소 대량 포집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습식 방식의 기술 고도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습식 방식은 이산화탄소만을 선택으로 흡수하는 액체 화학물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LNG 발전과 수소 생산에 최적화된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 개발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SK E&S는 과감한 투자로 에너지 분야의 탄소 중립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남 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은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선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의 경제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번 협약이 LNG 발전과 수소생산에 최적화된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고도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