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만난 김부겸 총리 “가장 힙한 분···초당적 협력 필요”

김부겸 국무총리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회동한 뒤 “소위 가장 ‘힙’한 분을 만났다”며 국회의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정부와 여당은 당정협의회를 통해 주요 정책들을 긴밀히 논의한다, 그러나 정부와 여당의 협의만으로 충분치 않다”며 “여야 국회의 초당적 협력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차 방문한 김부겸 국무총리를 접견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차 방문한 김부겸 국무총리를 접견하고 있다. 뉴스1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 대표와 만나 환담을 나눴다. 김 총리는 “당 대표 선출 축하와 함께 협치를 제안 드리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총리 지명 때부터 국민을 위해서라면 야당과 협의하고, 협조를 구하는 일에 주저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정치와 행정이 추구하는 바는 단 하나 ‘국민 삶을 위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을 위해서라면 형식과 방법은 상관없다”며 “정책이나 법안 등 정부가 야당과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소상공인 지원법과 공공주택 특별법 및 도시정비법을 거론했다. 또 2차 재난 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 논의·협조도 언급했다.
김부겸 총리 페이스북 캡처

김부겸 총리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헌정 사상 최초의 30대 당대표 선출은 우리 정치사의 커다란 변혁일 뿐 아니라 사회 전반에 새로운 변화와 쇄신을 요구하는 강력한 국민의 뜻”이라며 “여야와 정부가 비록 견해는 다르더라도 국민의 기대에 부응,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민이 바라는 새로운 정치를 만들어 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