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아메리카 갓 탤런트 결선 진출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 출연한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이 결선 진출을 확정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 출연한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이 결선 진출을 확정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세계태권도연맹(WT·총재 조정원) 태권도 시범단이 미국 NBC 방송사가 제작하는 글로벌 히트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 무대를 평정했다. 강력하면서도 예술적인 동작으로 태권도의 아름다움을 전했고, 예선에서 가장 뛰어난 퍼포먼스를 선보인 출연자에게 선사하는 ‘골든 버저(golden buzzer)’를 받아 결선에 진출했다.
 
WT 태권도 시범단은 앞서 2020년 1월 이탈리아 순회 공연 중 ‘이탈리아 갓 탤런트’에 출연해 골든 버저를 받고 결선 무대에 오른 바 있다. WT 시범단은 당시 출연 영상을 본 아메리카 갓 탤런트 제작진의 간곡한 요청을 받아 이번 경연에 참가했다.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북동쪽 패서디나시(市) 오디토리움에서 촬영한 WT 태권도 시범단 영상이 16일(한국시간) 미국 전역에 방영돼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미국인 단원 6명을 포함한 WT 태권도 시범단 22명은 3분30초 동안 아름다우면서도 난이도 높은 태권도 퍼포먼스를 펼쳐 심사위원단과 관객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시범단원들의 강력한 발차기와 격파 시범이 평화의 메시지와 잘 어우러졌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 출연한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 출연한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 [사진 세계태권도연맹]

 
사이먼 코웰, 소피아 베르가라, 하이디 클룸, 하위 멘델 등 4명의 심사위원은 WT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이 열리는 동안 연신 환호성을 지르며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이런 퍼포먼스는 평생 처음 본다”는 찬사가 잇달아 터져나온 가운데, 영화배우이자 아메리카 갓 탤런트 진행자인 테리 크루즈가 “이것은 용기와 자신감, 상호 존중에 관한 것”이라며 심사위원석으로 이동해 결선 직행을 의미하는 골든 버저를 눌렀다.  
 
준준결승부터 시작하는 결선은 8월초부터 생방송으로 진행하며, 최종 파이널인 결승전은 9월에 열린다. 우승팀에게는 100만 달러(11억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아메리카 갓 탤런트는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현재 16번째 시즌이 진행 중이다. 정해진 테마 없이 다양한 재능을 가진 참가자가 자신의 끼를 마음껏 발산하는 쇼 프로그램으로, 매 시즌 시청률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