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가대표 남현희-공상정, 장애인체육회 마스크 후원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공상정이 장애인국가대표 선수단을 후원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남현희가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마스크 3000장을 후원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후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도쿄패럴림픽 대비 훈련에 집중하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단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상정과 라이브커머스 전문기업 라이브펀치도 함께 했다.
 
후원전달식은 16일 오전 대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에서 진행됐으며,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진완 회장, 남현희, 공상정, 라이브펀치 박채연 대표 등이 참여했다.
 
남현희는 "저희의 작은 정성이 장애인국가대표 선수단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 도쿄패럴림픽에서 우리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진완 회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렇게 후원을 해주신 남현희 선수를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을 전한다. 앞으로 얼마 남지 않은 도쿄패럴림픽을 선수들과 함께 잘 준비해서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