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염에 속수무책…기후변화 취약가구에 냉방기기 지원

기온이 30도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6~7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덥고, 8월은 평년보다 더울 것"이라는 여름 전망도 나오면서 더위 걱정은 커지고 있습니다. 똑같은 더위라 할지라도 그로 인해 입는 피해는 각각 다릅니다.



창문형 냉방기기, 쿨루프 등전국 3461곳에 맞춤형 지원

에어컨은 고사하고 제대로 된 환기도 어려운 이들, 얇은 벽과 지붕에 고스란히 찜통처럼 변하는 집에서 지내는 이들. 바로 기후변화 취약가구 이야기입니다.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환경부는 올여름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기후변화 취약계층 3,000여 가구 및 시설을 대상으로 한 지원에 나섭니다. 세부적으론 저소득가구나 노인, 어린이, 홀몸 어르신, 야외근로가 많은 노동자 등이 대상입니다.



홀몸 어르신이 지내는 전국 6개 지자체 320곳에 창문형 냉방기기를 설치하는가 하면, 저소득 가구나 어린이 및 노인시설 833곳에 '쿨루프(햇빛을 반사하고 열을 막는 특수 도료를 칠한 건물 지붕이나 옥상)'와 같은 건물 차열 도장을 지원합니다. 전국 12개 지자체 262곳에 대해선 창호를 개선하는 등 실내 환경 개선을 지원하고, 저소득 가구 2,000곳엔 생수나 간편죽, 양산, 부채 등 폭염 대응물품을 지원합니다.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 계획 (자료: 환경부)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 계획 (자료: 환경부)


단순 지원에 그치지 않고 '기후변화 진단상담사'가 직접 현장을 찾거나 전화 등 비대면 방식으로 환경복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거주하는 곳의 실내환경을 진단하거나 환경 컨설팅을 진행하는 겁니다. 상담사는 실내환경 진단을 통해 곰팡이나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유해물질을 측정합니다. 문제가 있는 경우 벽지 교체나 공기청정기 설치 등 솔루션을 제공하고, 환경성 질환에 대한 진료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