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이공대학교, 독일식 이원직업교육을 통한 전문인력 양성

영남이공대학교(총장 이재용) 스마트 e-자동차과는 15일 오후 2시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교육관인 ‘아우스빌둥 학습관’ 개소식을 가졌다.
 

영남이공대학교 스마트 e-자동차과 비수도권 지역 최초 아우스빌둥 학습관 개소
아우스빌둥 활성화를 위한 삼자업무협약 체결

아우스빌둥 학습관은 이원적 시스템을 지닌 독일의 인력양성 직업 교육훈련인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구축되었으며, 본 학습관에서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을 통한 이론 및 실기 교육이 진행된다.
 
이날 개소식에는 영남이공대학교 이재용 총장을 비롯해 한독상공회의소 수잔네 뵈얼레 부대표, 만트럭버스코리아 박동원 차장,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 투자 국장, 조재구 대구 남구청장 등 각 기관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독일 직업교육인 아우스빌둥은 세계 30여 국에서 현지화 연구 및 도입 중인 프로그램으로 우리나라는 2017년 도입해 현재 수도권 소재 2개 전문대학교와 비수도권에서 영남이공대학교가 최초이자 유일하게 운영하고 있다.
 
한독상공회의소가 주관하고 있는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현재 독일계 자동차 기업인 다임러 트럭 코리아, 만트럭버스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BMW 그룹 코리아가 함께 참여하고 있다.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총 3년(군복무 기간 제외) 동안 대학교에서의 이론교육 30%와 직업 현장에서의 실무교육 및 근로 70%로 구성되어 있으며, 고등학교 3학년 2학기 동안 6개월의 현장 교육 훈련을 시작으로 영남이공대학교에서 관련 전공 이론 및 심화 과정을 진행한다.
 
개소식에서는 한독상공회의소와 영남이공대학교 및 대구시청이 독일식 직업훈련교육인 아수스빌둥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상호업무협약 체결과 아우스빌둥 학습프로그램을 위해 1억원 상당의 자동차엔진을 기증한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 대표에 대한 감사패 전달식도 함께 이루어졌다.
 
이번 협약은 독일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의 성공적 정착을 통해 학생들의 다문화적 이해력을 향상시키고, 직업 교육 및 훈련 분야에서 학생들의 진로 개발 및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영남이공대학교 이재용 총장은 “아우스빌둥 학습관 개소를 통해 독일의 우수 인재채용 제도가 정착된다면 고등학교 재학생이 일자리를 확보한 상황에서 더 높은 수준의 고등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는 획기적인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아우스빌둥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산업체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참여하는 학생들이 최대한의 교육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독상공회의소 수잔네 뵈얼레 부대표는 “아우스빌둥 학습관을 건립해 주신 영남이공대에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업무 협약식을 통해 아우스빌둥이 국내 교육을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계속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남이공대학교는 직업교육의 명문대학으로 실습 위주 교육과 현장 중심의 전문직업기술교육을 통해 차별화・특성화・전문화된 인재를 양성하고 73.4%의 높은 취업률을 자랑하고 있으며, 국가고객만족도(NCSI) 전국대학 부문 8년 연속 전국 1위에 선정되며 국내 전문대학을 대표하는 '톱클래스'임을 증명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