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굉장히 흥분"…빈 식물원서 '초보 농부' 金여사가 꺼낸 연장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 14일(현지 시간) 오스트리아 빈 대학 식물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호미를 선물하며 자신을 식물·농업과 관련한 ‘아마추어’라고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빈 대학 식물원을 찾아 식물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호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빈 대학 식물원을 찾아 식물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호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김 여사는 “지금 살고 있는 저희 집, 그러니까 (청와대) 관저 안에 잔디를 많이 뽑아버리고 그 안에 먹을 수 있는 야채를 가꾸면서 해를 보면서 살고 있다”며 직접 농사를 짓고 있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이어 선물로 준비한 호미를 꺼내 소개하며 “한국의 연장이다. 아마존에서 최고 히트상품으로 팔리고 있다”며 “저도 많이 사용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호미)을 땅에 하는 순간 깊으면서 얇게 올라오면서 뿌리를 다치지 않게 하며 좋아하는 식물을 보호할 수 있다”며 “평평한 면에서는 안 좋은 것을 긁어내고 흙을 단단하게 하는 여러가지 용도의 호미”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특히 “그냥 식물을 좋아하고 집에서 식물을 키우는 것을 좋아하는 저로서 식물원 방문을 어느 도시에 가나 제가 늘 하는 일”이라며 “빈 대학교 식물원을 방문하면서 훌륭하신 연구원들의 전문적인 이야기를 듣고 보니까 ‘아마추어’인 제가 매우 굉장히 흥분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2019년 5월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를 위해 이앙기에 모판을 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2019년 5월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을 방문, 모내기를 위해 이앙기에 모판을 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경내에 있는 상춘재 뒤쪽 산기슭에는 50㎡(약 15평) 정도 되는 작은 규모의 텃밭이 조성돼 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곳에서 직접 텃밭을 가꾸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2011년 발간한 자서전 『운명』에서는 노무현 정부 대통령 비서실장을 마친 뒤 양산 사저 생활과 관련 “채소도 가꾸고 있다. 그야말로 손바닥만 한 밭인데도 둘이서 다 못 먹을 정도로 거둔다. 마당이 넓어 여름에는 그야말로 풀과의 전쟁이다. 일하는 요령이 없고 서투르니 시간이 더 많이 들고 힘도 든다. 그래도 내가 꿈꿔왔던 생활이어서 마냥 좋다”고 적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감나무에서 수확한 감을 깎아 곶감을 만들기 위해 관저 처마에 내건 사진이 청와대 인스타그램에 공개됐다.   김 여사는 얼마 전에도 수확한 감을 청와대 각 비서관실에 전달하기도 했다. 청와대 인스타그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감나무에서 수확한 감을 깎아 곶감을 만들기 위해 관저 처마에 내건 사진이 청와대 인스타그램에 공개됐다. 김 여사는 얼마 전에도 수확한 감을 청와대 각 비서관실에 전달하기도 했다. 청와대 인스타그램

문 대통령 부부가 청와대 경내에서 기르는 작물은 상추, 방울토마토, 오이를 비롯해 배추, 무 등이 포함돼 있다. 종종 청와대 텃밭에서 수확한 작물은 청와대 구내식당에 공급된 적도 있다고 한다.  
 
김 여사도 문 대통령과 함께 텃밭을 가꾼다. 청와대 경내의 감나무에서 수확한 감을 직접 깎아 곶감을 만든 일화도 유명하다. 김 여사는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때는 직접 손질한 곶감을 사용한 다과를 내놓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7년 관저에서 청와대 직원들과 함께 곶감을 만들기 위해 감을 손질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7년 관저에서 청와대 직원들과 함께 곶감을 만들기 위해 감을 손질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다만 김 여사는 본인의 표현대로 ‘아마추어’ 농업인이다.
 
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일대의 사저 부지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영농 경력을 11년으로 기재한 농업영영계획서를 제출했다. 김 여사는 영농 경력을 별도로 기재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당시 관련 사안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2008년부터 11년동안 본인이 농부였다고 영농경력 11년이라고 쓴 서류가 국회에 제출됐다”며 “한 국가의 대통령이 농지를 매입해서 농지법 위반이 아니냐고 물으니 휴가 중에 틈틈이 농사를 짓기 때문에 위반이 아니라고 하는데 감히 누구에게 농지법 위반을 들이댈 수 있겠나”고 비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농지취득자격증명신청서를 내면서 ‘농업경영계획서’도 제출했는데 ‘본인’의 영농 경력이 11년이라고 기재했다. [중앙포토]

문 대통령은 농지취득자격증명신청서를 내면서 ‘농업경영계획서’도 제출했는데 ‘본인’의 영농 경력이 11년이라고 기재했다. [중앙포토]

 
문 대통령은 야당에서 관련 논란을 쟁점화하자 “선거 시기라 이해하지만, 그 정도 하시지요. 좀스럽고 민망한 일”이라고 직접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사저 부지에 대해 “대통령 돈으로 땅을 사서 건축하지만, 경호 시설과 결합되기 때문에 대통령은 살기만 할 뿐 처분할 수도 없는 땅”이라며 “모든 절차는 법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스트리아(빈)=공동취재단, 서울=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