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하게 돌아온 김광현, 6이닝 1실점 시즌 첫 QS 달성

16일 마이애미전에서 역투하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16일 마이애미전에서 역투하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올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까지 달성했다.
 

마이애미전 6이닝 3안타 5볼넷 1실점
0-1에서 대타 교체, 득점으로 패전 면해

김광현은 16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선발등판해 6이닝 3피안타 5볼넷 6탈삼진 1실점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05에서 3.72로 낮아졌다.
 
김광현은 지난 5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타격 이후 허리 통증을 느껴 4회 시작과 함께 교체됐다. 열흘 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김광현은 큰 이상이 없어 한 차례 등판을 거른 뒤 돌아왔다.
 
컨디션이 완벽하진 않았다. 초반부터 제구가 마음대로 되지 않아 스트레이트 볼넷을 3개나 내줬다. 위기도 여러 차례 맞았다. 하지만 대량실점은 하지 않으면서 올 시즌 처음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했다.
 
김광현은 1회 초 2사 이후 헤수스 아길라에게 안타, 애덤 듀발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헤수스 산체스를 2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2회에도 볼넷 2개를 내줬으나 무실점. 하지만 0-0으로 맞선 3회엔 끝내 점수를 내줬다.
 
스탈링 마르테에게 볼넷, 아길라에게 안타를 주면서 무사 2, 3루에 몰렸다. 결국 듀발에게 적시타를 내줘 첫 실점했다. 하지만 추가점은 주지 않았다. 김광현은 무사 2, 3루에서 헤수스, 존 버티, 샌디 레온을 연이어 땅볼로 처리했다. 발이 느린 3루 주자 아길라가 홈을 파고들지 못하면서 실점도 하지 않았다.
 
중반부터는 안정감 있는 투구가 이어졌다. 4회 삼자 범퇴에 이어 5회에도 볼넷 하나만 주고 막았다. 6회에도 등판한 김광현은 삼진 2개를 잡아내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광현은 6회 말 타석에서 대타 호세 론돈과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는 폴 골드슈미트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고, 김광현은 패전 위기에서 벗어났다. 골드슈미트가 2루 도루를 성공시켰지만, 놀런 아레나도가 중견수 직선타로 물러나 승리투수 요건까지는 갖추지 못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