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징역 받고 도망간 두산 4세 박중원, 골프장에서 잡혔다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의 차남 중원씨가 4일 오후 부친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의 차남 중원씨가 4일 오후 부친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법원에서 징역형을 확정받은 뒤 도주했던 두산가(家)의 4세 박중원씨가 최근 붙잡혀 수감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인천지검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지난 10일 박씨를 경기도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붙잡아 인천구치소에 수감했다. 박씨의 최후 주거지에 따라 인천으로 형 집행이 촉탁됐다.
 
박씨는 고(故)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의 차남이다. 그는 2011~2016년 피해자 5명으로부터 4억9000만원가량을 빌린 뒤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
 
박씨는 1심 재판이 시작되자 종적을 감췄다. 이 때문에 선고가 3차례나 연기됐고, 법원은 박씨가 출석하지 않은 상태로 지난해 5월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항소심에서는 박씨가 법원에 나왔다. 박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한 법원은 박씨에게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했다. 다만, 박씨를 법정 구속하지는 않았다.
 
지난 4월 대법원은 항소심 판결을 확정했지만, 박씨는 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그동안 형 집행이 이뤄지지 않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