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의 시대', 11개 대회 연속 득점 행진

16일 유로2020 조별리그 F조 1차전 헝가리와 경기에서 3-0 승리 후 환호하는 호날두. 게티이미지

16일 유로2020 조별리그 F조 1차전 헝가리와 경기에서 3-0 승리 후 환호하는 호날두. 게티이미지

 
36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신기록 행진은 현재 진행형이다.
 
호날두의 포르투갈은 16일(한국시각)열린 유로2020 조별리그 F조 헝가리전에서 3-0 대승을 거뒀다. 호날두는 팀이 1-0으로 앞선 87분과 추가시간 득점에 성공하며 멀티골을 완성했다.
 
이날 멀티골로 호날두는 두 개의 신기록을 세웠다. 경기 전까지 미셸 플라티니 전 UEFA회장과 함께 유로 대회 통산 득점 공동 1위(9골)에 올랐던 호날두는 멀티골을 터뜨리며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린 것.
 
이어 스포츠 통계매체 스퀴카는 16일 "호날두는 성인 국가대표팀 11개 대회 연속으로 득점에 성공했다"며 "이는 역사상 가장 긴 기록"이라고 조명했다.
 
2003년 첫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은 호날두의 대회 첫 득점은 지난 유로 2004 조별리그 그리스전. 이후 2006 독일월드컵(조별리그 이란), 유로2008(조별리그 체코), 2010 남아공월드컵(조별리그 북한), 유로2012(조별리그 네덜란드, 8강 체코), 2014 브라질월드컵(조별리그 가나), 유로2016(조별리그 헝가리전, 4강 웨일스), 2017 컨페드레이션스컵(조별리그 러시아, 뉴질랜드), 2018 러시아월드컵(조별리그 스페인, 모로코) 2019 네이션스리그(4강 스위스)에서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한편 호날두의 포르투갈은 유로2020 F조 프랑스, 독일, 헝가리와 함께 편성돼 '죽음의 조'를 이뤘다. 하지만 상대적 약체인 헝가리와 첫 경기에서 대승을 거두며 F조 1위에 올라섰다. 같은날 프랑스는 독일 훔멜스의 자책골에 힘입어 1-0 신승을 거뒀다. 포르투칼은 오는 20일 독일과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김우중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