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생장병부터 찾은 이준석, 대통령묘역 참배 "봉하마을도 갈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16일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의 역대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이 대표는 현충탑 헌화와 분향·묵념을 마친 뒤 방명록에 "순국선열께서 이룩한 자유·민주화·산업화의 기틀 위에 새로운 미래를 그리겠습니다"라고 썼다. 뒤이어 이승만·박정희·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찾아 참배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일정이 되는 상황에 따라서 봉하마을에 계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다른 순국선열도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신임 최고위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신임 최고위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지난 14일 이 대표는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국립 대전현충원을 먼저 방문해 서해수호 희생 장병들의 넋을 기렸다. 서울현충원을 가장 먼저 찾는 정치권의 관례를 따르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나라를 위해 희생한 장병과 나라의 기틀을 세운 역대 대통령 모두 저희에게 소중하다"며 "그분들이 자랑스러워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