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호 베트남, 사상 첫 월드컵 최종예선행

베트남이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을 통과해 사상 최초로 최종예선 무대에 나선다. 베트남 선수가 아랍에미리트와 2차 예선 최종전에서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베트남이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을 통과해 사상 최초로 최종예선 무대에 나선다. 베트남 선수가 아랍에미리트와 2차 예선 최종전에서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또 하나의 새 역사를 썼다.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최종전에서 패했지만, 사상 최초로 최종예선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UAE전 2-3패했지만 조2위로 쾌거

 
베트남은 16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자벨 스타디움에서 열린 UAE와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G조 최종전에서 막판 두 골을 몰아치며 분전했지만, 앞선 실점을 만회하지 못하고 2-3으로 졌다.
 
승점 17점(5승2무1패)에 발이 묶인 베트남은 UAE(18점)에 조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각 조 2위 8개 팀 중 4위에 올라 상위 5팀에 주어지는 최종예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H조에 참가 중이던 북한이 중도 기권하면서 AFC는 H조를 제외한 나머지 조 2위 성적을 비교할 때 각 조 최하위 팀과의 결과를 제외한 ‘보정 승점’ 방식을 도입했는데, 이 기준에 따르면 베트남은 승점 11점(골득실+2)이 돼 중국(13점), 오만(12점), 이라크(11점ㆍ골득실+3)에 이어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레바논(10점ㆍ골득실 +3)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마지막 한 장 남은 최종예선행 티켓을 가져갔다.  
 
박항서 감독이 경고 누적으로 벤치에 앉지 못하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본 가운데, 이영진 수석코치가 지휘봉을 잡고 베트남을 이끌었지만, UAE의 선제 공세를 막아내지 못했다. 전반 32분 알리 하산의 오른발 슈팅에 첫 실점했고, 8분 뒤에는 골키퍼의 반칙으로 내준 페널티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알리 맙쿠트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전반을 0-2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 5분 마흐무드 카미스에게 쐐기골까지 얻어맞으며 무너지는 듯했지만, 이후 전열을 정비해 총 공세에 나섰다. 이를 통해 후반 막판 두 골을 몰아치며 자신감을 되찾았다. 후반 40분 응우옌 티엔린이 추격골을 터뜨렸고, 후반 45분 쯔란 민부엉의 추가골이 나오며 한 골 차로 스코어를 좁혔다. 이후 기세가 오른 베트남이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더 이상의 득점 없이 경기가 마무리 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