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北, 어제 노동당 전원회의 개최…김정은 주재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조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2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12일 방영했다. [조선중앙TV 캡처]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조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2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12일 방영했다.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노동당 전원회의를 열고 식량난 문제를 논의하고, 국제 정세에 대한 대응방향을 결정하기로 했다. 회의는 총비서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6월 15일에 열렸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전원회의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식량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반사회주의 극복 등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우리 앞에 가로놓인 여러 가지 애로와 난관으로 인해 국가계획과 정책적 과업들을 수행하는 과정에 일련의 편향들도 산생됐다"며 "지난해 태풍 피해로 알곡 생산계획을 미달한 것으로 해 현재 인민들의 식량 형편이 긴장해지고 있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선 "비상 방역 상황의 장기화 인민들의 식의주를 보장하기 위한 투쟁의 장기화"라며 "경제지도기관들이 비상 방역이라는 불리한 환경 속에서 그에 맞게 경제사업을 치밀하게 조직"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우리 식 사회주의의 전도와 인민들의 운명이 걸려있는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와의 투쟁을 더욱 공세적으로 실속있게 전개해나가는 데서 지침으로 삼아야 할 원칙적 문제"라며 '현 국제정세에 대한 분석과 우리 당의 대응 방향에 관한 문제'를 언급해 추후 관련 논의를 예고했다. 대미·대남정책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없었다.
 
북한은 이외에도 ▶주요 국가정책들의 집행상황과 대책 ▶올해 농사 ▶비상방역상황 장기화에 철저히 대비 ▶인민생활의 안전·향상 및 당의 육아정책 개선 ▶조직문제 등을 주요의정으로 삼았다.
 
회의 배경에 대해 북한은 "2021년도 당과 국가의 주요 정책집행 정형을 중간 총화하고 경제사업과 인민 생활에 절실한 현안들에 대한 해결대책을 수립하며 조성된 정세에 맞게 국가적인 중대 사업들을 강력하고 정확히 추진하는 문제를 토의 결정하기 위하여 이번 전원회의를 소집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또 "전원회의는 계속된다"고 밝혀 16일까지 회의가 이어지는 것을 암시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