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남국 "나이만 젊다고 청년정치 아냐, 이준석 실망이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수술실 CCTV 설치법 처리에 신중론을 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너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해당 법안을 대표발의한 김 의원은 이날 MBC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대개 국회에서 통과를 안 시킬 법안에 대해서 사회적 추가논의가 필요하다는 식으로 에둘러 반대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대표의 입장도) 사실상 반대하겠다, 통과 안 시키겠다는 말과 다를 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CCTV 설치해서 (의사들이) 소극적인 진료를 하게 된다고 하는 것은 반대 논거로 타당하지 않은 것 같다"며 "CCTV 설치할 때 수술하는 구체적 장면을 촬영하는 것이 아니고 환자의 인권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술실 전경만 찍게 돼 있다. 이미 전체 병원 가운데 14%가 수술실 내부에 CCTV가 설치돼 있다는 작년 보건복지부 전수조사 자료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따릉이 타고 다니면서 이미지 좋은 정치만 하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수술실 CCTV 설치 법안에 대해서는 국민의 편이 아니라 기득권의 편에 서서 반대한다면 그런 청년정치가 무슨 소용이겠냐"며 한차례 이 대표를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국민들이 청년정치에 기대하는 것은 일하는 국회를 만들고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해달라는 그런 뜻"이라며 "단순하게 청년정치가 나이만 젊어졌다고 해서 그냥 형식적으로 아니면 기존 정치에서 보지 못한 파격을 했다고 해서 그게 전부가 되어선 절대 안 된다"고 부연했다.
 
이어 "기득권에 대해 정확하게 아닌 건 아니라고 얘기하고 국민 편에 설 수 있는 그런 정치를 보여야 한다"며 "나이나 겉으로 보이는 형식적인 부분이 중요한 게 아니라 내용으로 변화하고 국민을 위한 새로운 정치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에게 공개토론을 제시할 의향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는 "토론에 너무 바쁘셔서 (이 대표가) 응하지 않으실 것 같다"면서도 "여러 가지 쟁점에 대해 국민에게 더 충분하게 알리고 의사협회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과정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공론화장에서 함께 토론할 마음이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 사안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 등 여권의 비판이 이어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술실 CCTV 문제에 신중하자는 입장에 '불법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자는거냐'로 받아친다면 이건 정치의 희화화"라며 "언제까지 선악을 조장해 여론조사 정치를 할 건가"라고 반박했다. 그는 '기득권을 대변한다'는 비판에 대해선 "기득권은 180석을 가진 쪽이고 그 기득권을 휘둘러 부동산부터 해서 다 사고 친 쪽은 민주당"이라고 받아쳤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