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큐어백 대표와 화상면담 “독일과도 백신허브 협력”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스트리아 빈의 한 호텔에서 독일 제약사 큐어백의 프란츠 베르너하스 대표와 화상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스트리아 빈의 한 호텔에서 독일 제약사 큐어백의 프란츠 베르너하스 대표와 화상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전 9시(현지시간) 프란츠 베르너 하스 큐어백 대표와의 화상 면담에서 코로나19 백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큐어백은 화이자·모더나 백신과 같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방식의 코로나 백신 기술을 가진 독일 제약사다. 큐어백 백신은 현재 진행 중인 임상 3상을 마치면 세 번째로 시판되는 mRNA 백신이 될 가능성이 있다.
 

메르켈이 G7서 ‘협력’ 언급했던 기업
mRNA 백신, 국내 위탁생산 협의 요청
대통령, 오스트리아 일정 후 스페인행

문 대통령은 면담에서 “큐어백은 세계 최초로 mRNA를 활용한 치료법을 개발했고, mRNA 기반의 코로나 대응 1세대 백신의 3상을 진행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변이 바이러스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관심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서 “백신 개발 선도국인 독일과 백신 생산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한국이 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독일과의 백신 협력을 제안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의 mRNA 기술 보유 백신 회사들과도 협의하겠다”고 약속했다. 메르켈 총리가 언급했던 기업이 바로 큐어백이다.
 
다만 큐어백은 다른 백신 개발사에 비해 규모가 작다. 대량생산을 위해서는 위탁생산 시설을 확보해야 한다. 후보군으로는 국내 기업들이 거론된다. 한국 기업 중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 백신 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백신을, 한국코러스는 스푸트니크V 백신을 생산 중이다.
 
문 대통령은 하스 대표 면담에서 “향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생산 거점으로 한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달라”며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글로벌 백신 허브 추진 태스크포스(TF)를 통한 원·부자재 및 생산시설의 확충 지원 등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하스 대표는 “이미 29개의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하고 있고, 바이러스는 국경을 초월해 퍼지기 때문에 독일과 유럽을 넘어 세계 전역의 제약회사와 포괄적 네트워크로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며 “한국은 최고 수준의 유수 제약회사가 많기 때문에 협력의 여지가 많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스트리아 순방 일정을 마치고 스페인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2019년 10월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의 국빈방한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한국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방문은 2007년 2월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순방 기간에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를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스트리아(빈)=공동취재단, 서울=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