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머니와 유상철 하늘로 떠나보낸' 이강인, "축구로 극복했다"

올림픽축구대표팀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왼쪽). [연합뉴스]

올림픽축구대표팀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왼쪽). [연합뉴스]

 
“처음 소식을 들었을 때 마음이 안 좋았다. 가족과 첫 스승이 세상을 떠나 힘들었다. 축구는 축구기 때문에 괜찮아졌다. 형들과 코칭스태프가 배려해줬다.”

올림픽팀 데뷔전 소감

 

올림픽축구대표팀 이강인(20·발렌시아)이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 평가전을 마친 뒤 이렇게 말했다. 
 
이강인은 지난 6일 할머니, 7일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하늘로 떠나보냈다. 2007년 예능 ’날아라 슛돌이’에서 이강인의 첫 스승이 유 감독이었다. 유 감독은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슬픔을 극복한 이강인은 이날 가나전에 선발출전해 62분간 뛰며 2-1 승리에 기여했다.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이강인은 그간 A대표팀으로 ‘월반’해 뛰어왔다. 이날 김학범호 첫 출전이었지만, 킥 만큼은 클래스가 달랐다. 아무래도 올림픽팀에서 첫 실전이다보니, 전반 초반 호흡이 잘 안 맞는 부분도 있었다.  
 
이강인은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이고 싶어 열심히 했지만 경기력이 생각 만큼 좋지 않았다. 다음 소집에 더 집중하면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거라 믿는다. 올림픽은 나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꿈꾸는 무대고, 목표는 금메달이다. 모두가 원팀이 된다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학범호’에서 가장 치열한 포지션은 4-2-3-1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2선 공격수 자리다. 이강인은 “전 선수 중 하나일 뿐이다. 말보다는 경기장에서 최대한 열심히 해야한다”고 했다. 소속팀 이적설에 대해 “일단 목표는 올림픽 출전이다. 거취는 이후에 결정될 것이다. 지금은 올림팀에서 100%를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