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기득권 대변" 비판에…이준석 "바보같은 공격"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종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종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자신을 비판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언제까지 선악을 조장해서 여론조사 정치를 하실 건가"라고 했다. 최근 수술실 CCTV 설치 법안 관련 신중론을 편 자신에게 이 지사가 "엘리트 기득권을 대변해왔던 국민의힘의 기존 모습과 달라진 게 없다"고 비판하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테러방지법에 반대한 민주당에게 '그러면 테러를 옹호하는거냐'라고 말하는 것이 바보같은 공격인 것처럼 수술실 CCTV 문제에 신중하자는 입장에 '불법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자는 거냐'로 받아친다면 이건 정치의 희화화"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기득권은 180석을 가진 쪽이고 그 기득권을 휘둘러 부동산부터 해서 다 사고 친 쪽은 민주당"이라며 "민식이법도 조금 더 신중하게 입법됐으면 하는 국민이 많다"고 꼬집었다.
 
앞서 이 지사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술실 CCTV에 대한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질의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의료행위가 소극적이 될 거라며 '사회적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유보 입장을 밝혔다"며 "이 대표의 당선으로 '할 일은 하는' 정치를 기대해온 시민들 바람과 동떨어진 실망스러운 답변"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수술실 CCTV 설치 도입은) 국민 80% 이상이 압도적으로 동의하는 법안이자 오랜 기간 토론의 과정을 거친 사안"이라고 강조하며 거듭 야당의 협력을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