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원 감사해요"...회복 알린 에릭센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경기 도중 심장마비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덴마크 국가대표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테르 밀란)이 회복을 알렸다.
 

경기 중 심장마비로 병원 후송
선수, 팬 응원 속 기적처럼 회복

에릭센은 15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웃으며 엄지를 치켜든 사진 한 장과 함께 감사 인사를 올렸다. 에릭센은 "전 세계에서 여러분이 보내주신 다정하고 놀라운 인사와 메시지에 무척 감사하다. 나와 가족에게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받아야 할 검사가 좀 남았지만, 괜찮다"고 덧붙였다.
 
에릭센은 13일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첫 경기 핀란드전 도중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의료진의 심폐소생술 덕분에 의식을 되찾았다. 병원으로 이송돼 회복했다. 
 
에릭센은 "이제 다음 경기에 나설 덴마크 선수들을 응원할 것"이라며 "덴마크의 모두를 위해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에릭센이 병원으로 옮겨진 뒤 재개된 핀란드와의 경기에서 0-1로 진 덴마크는 18일 벨기에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