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최저 수준 분양가, 이주정착금 100만원”···기업 유치나선 지자체

충남 서해안 시·군이 대규모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기업유치에 나섰다. 대도시보다 적어도 50% 싼 분양가에 입주 지원금을 주는 등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국도77호선 원산안면대교, 중앙포토

국도77호선 원산안면대교, 중앙포토

15일 충남 보령시는 최근 웅천일반산업단지(면적 68만5322㎡)를 조성하고 분양에 나섰다. 웅천산업단지는 서해안 고속도로 무창포 IC에서 1분 거리에 있다. 또 전북 군산항, 충남 대산항, 경기 평택항에서 40분~1시간 이내에 접근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 말 보령 해저터널이 완공되면 보령에서 태안까지 국도 77호로 연결되며, 장항선 고속복선전철이 2024년 개통 예정이어서 접근성이 더 좋아진다. 분양가는 ㎡당 13만8993원으로 대도시에 만든 산업단지의 50% 이하 수준이다.  
 
입주기업 혜택도 마련했다. 입주기업 근로자에게는 세대원 1인당 100만원의 이주정착금과 매월 20만~40만원의 청년근로자 정착 안정자금을 3년간 준다. 
 
기업에는 매월 전기요금 25만원을 지원하고, 수도권과 타 시·도에서 이전한 기업에는 법인세·취득세 등을 감면해준다. 시는 투자기업 지원을 위해 ‘하이패스 기업지원단’을 구성, 인·허가 처리를 원스톱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곳에는 식품 관련 4개 기업이 올해 말까지 입주할 예정이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보령은 용수 공급 인프라(보령댐) 등 기반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는 기업을 경영하기 좋은 도시”라고 했다.  
 
서천군도 2016년 마서면 옥분리 일대에 275만㎡ 규모의 산업단지(장항 국가생태산업단지)를 만들고 기업을 유치하고 있다. 이곳에는 현재 화장품 원료 생산업체와 식품업체 등 10여개 기업이 입주했다. 기업 입주와 함께 350여 가구 아파트 단지도 들어섰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