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지만, 복귀전에서 볼넷 2개·호수비 활약

복귀전에서 두 차례 출루한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복귀전에서 두 차례 출루한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부상을 털고 복귀한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볼넷 2개와 호수비로 건재를 알렸다. 
 
최지만은 15일(한국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게런티드레이트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원정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304에서 0.292로 떨어졌지만, 두 차례 출루로 상대 에이스를 괴롭혔다. 
 
최지만은 지난 5일 왼쪽 사타구니 통증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치료를 마치고 복귀한 이날 1회 초 1사 2루 첫 타석에서는 화이트삭스 에이스 랜스 린과 7구 승부 끝에 루킹 삼진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린과 다시 만난 3회 초 2사 후 두 번째 타석에선 풀카운트 승부를 펼쳐 볼넷을 골랐다. 5회 초 2사 후엔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내 두 번째 출루를 했다. 8회 초 마지막 타석은 2루수 땅볼 아웃.
 
최지만은 수비에서도 맹활약했다. 9회 말 우익선상으로 흘러나가는 듯했던 호세 아브레우의 땅볼 타구를 다이빙 캐치해 선두 타자 출루를 막았다.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끝낸 탬파베이는 5-2로 이겨 4연승을 달렸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