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명은 또 "실수"···능라도 이어 이번엔 G7 기념사진 편집 논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념사진을 확대 편집해 올린 실무자의 징계를 염두에 두고 사실관계 파악에 돌입했다. 
 
문제부 페이스북 게시물. 연합뉴스

문제부 페이스북 게시물. 연합뉴스

 
15일 문체부 관계자는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 계정을 운영하는 문체부 국민소통실이 논란이 된 사진을 편집한 실무자를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징계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적절한 조처를 할 예정이다. 
 
이 실무자는 G7 정상회의 기념사진을 온라인에 포스팅하면서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삭제한 채로 올렸다. 
 
문체부 관계자는 "실무자가 사진 구도가 이상하다고 판단해 확대하는 과정에서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삭제된 것"이라며 "합당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고의가 아니라 실수였다는 점에서 실무자에 경징계 조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은 지난 13일 영국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기념사진을 올렸다. 

관련기사

 
원본 사진에는 라마포사 대통령도 있었으나, 페이스북 게시물에서는 삭제됐다.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의심된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문체부는 그다음 날인 14일 오전에 게시물을 수정하면서 원본 사진을 그대로 실었다. 
 
문체부는 "이미지 제작 과정에서 실수가 있어 수정됐다"며 "콘텐트 제작에 있어 보다 신중히 처리하겠다"고 해명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