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질병청 "어패류 익혀 드세요"

비브리오패혈증 관련 정보. 사진 질병관리청

비브리오패혈증 관련 정보. 사진 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이 15일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며 당뇨병이나 만성 간 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청은 “경기 평택시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이 지난 14일 비브리오패혈증으로 확진됐다”고 15일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이 환자는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이다. 이 환자는 평소 지병이 있었으며 지난 7일 간장게장을 먹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9일부터 발열, 전신 허약감, 피부 병변 등의 증상이 나타나 천안에 소재한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에 의해 감염된다. 매년 5~6월경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여름 질병’이다.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 전후로 높다. 국내에서는 지난해에만 70명이 비브리오패혈증에 걸렸으며, 이 중 25명이 숨졌다.
 
비브리오패혈증은 특히 만성 간 질환이나 당뇨병, 알코올 중독 등 평소 지병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이 경우 치사율이 50% 전후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선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어패류 관리 및 조리 시 ▶5도 이하로 저온 보관 ▶85도 이상 가열처리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기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 ▶장갑 착용 등을 준수한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 게, 새우 등 날 것 섭취를 피하고 어패류를 조리하거나 섭취할 때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더욱 주의할 것”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