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봉놀이 애 옆 엄마는 폰만 만지작…'5호선 민폐 모자' 논란

지하철 구조물을 잡고 '철봉 놀이'를 하는 아이를 방관하는 엄마 사진을 두고 논쟁이 벌어졌다. 
 
서울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5호선 민폐 모자(母子)'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장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어린아이가 지하철에서 신발을 벗은 채 상단 철제 구조물에 매달려 있고, 아이 엄마로 추정되는 인물은 휴대폰만 들여다보고 있다. 
 
글 작성자는 "주변에서 위험하다고 주의를 시켜도 몇 정거장이 지나도록 아이는 손잡이와 지하철 봉에 매달려서 놀고 있었다"면서 "아이 엄마는 위험한 장난을 치는 아이를 말리지 않고 핸드폰만 봤다"고 적었다.  
 
이어 작성자는 "지하철 안에는 사람도 꽤 많이 있었다"며 "아이가 무슨 죄냐, 어린 나이에 사람들 눈총받게 하는 엄마가 문제"라며 아이의 엄마를 비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은 "아이라서 그럴 수 있다", "피해 보는 사람이 없으니 괜찮다", "사람들이 없는 틈을 타 아이가 잠시 유흥을 즐기는 건데 비난받을 일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은 "사람이 없어도 공공장소에서 저렇게 해도 된다는 잘못된 생각을 심어줄 수 있다", "아이가 다칠 것 같다", "놀고 싶은 아이의 마음은 이해하나 말리지않는 부모는 이해하기 어렵다"며 아이 엄마 행동을 비난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